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설명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

그동안 ‘검토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내린다면 4분기가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12일 서울 중구 한은 태평로 본점에서 열린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통화정책 운영과 관련해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일축해 오던 이 총재가 사실상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총재는 또 “대내외 여건 변화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 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물을 때마다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할 단계가 아니다”라거나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어왔다.

하지만 이날 이 총재는 ‘여건 변화에 따른’이라는 전제를 달면서 ‘적기 대응’을 강조했다. 경기 회복이 더디거나 둔화세가 확대된다면 언제든 금리를 내려 경기부양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 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면서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면서 세계교역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반도체 경기의 회복이 예상보다 지연될 소지도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 4월 “하반기부터는 (주요국의) 수요가 살아나며 반도체 경기도 개선할 것”이라는 이 총재의 예상과 다른 방향으로 전개되자 이날 “대외 환경이 크게 달라졌다.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은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입장을 수정한 것이다.
그러면서 “특정 산업 중심의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로선 이같은 불확실성 요인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성장이 영향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은이 금리를 내리는 시기는 4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는 10월 17일과 11월 29일에 열린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낮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의 기존 전망치는 2.5%다. 수정 전망치는 다음달 18일 발표된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