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유튜브 채널 개설 하루 만에 구독자 70만명을 확보했다.

백종원은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개설해 플랫폼을 확장한 계기를 밝히고 레시피 영상 등 8개 영상을 업로드했다. 유튜브 개설과 함께 구독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더니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70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레시피 영상인 ‘제육볶음 100인분’은 게시 22시간 만에 조회수 156만회를 기록했다.


백종원은 “장모님이 전화해 갈비찜 레시피를 물어보시더라”며 “장모님이 인터넷에 있는 제 레시피를 보고 요리했다기에 확인해보니 제 레시피랑은 조금 달랐다”고 말했다. 본인 명의로 위장돼 인터넷상을 떠도는 레시피를 근절하는 ‘보호 수단’으로 유튜브를 개설했다는 것이다. 자신의 레시피를 한 곳에 모아 알려주는 ‘소통 창구’로서도 유튜브를 택했다.

한식의 세계화도 이유 중 하나였다. 유튜브는 국내만이 아니라 해외에서도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백종원은 “해외에서 한국 음식점을 차리길 권유하는 것보다도 제대로 된 레시피를 전달해서 한식 레시피가 변형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요리에 자신감을 주고 싶다”면서도 자신의 레시피를 절대적 기준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전했다.


백종원의 영상은 유튜브 특유의 깔끔하고 간결한 호흡으로 각색된 편집도 돋보였다.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라는 제목의 영상은 1~2분 안팎 분량의 영상 4개, 4분짜리 영상 1개로 나눠 늘어지지 않게 리듬감을 유지했다. 레시피 영상에서도 각종 팁과 함께 요리 과정을 설명해준 후 영상 마지막에는 조리과정을 다시 한 번 간단히 보여준다. 누구든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이 재료가 없으면 다른 재료로 대체해도 된다”고 추천하는 센스도 보인다.

요리에 미숙한 구독자들을 위한 섬세한 지도도 눈에 띈다. “시키는 대로 강불로 했다가 다 졸아서 이상하게 짜게 되면 안 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장사 이야기’ 코너를 통한 자영업자에 대한 특별한 조언도 예정돼 있다.

구독자들은 “그동안 ‘짝퉁 백종원 레시피’가 많아 헷갈렸는데 이 채널만 보면 되겠다” “역시 백종원답게 화끈하다”면서 백종원의 유튜브 채널 개설을 반겼다. 요리·사업·방송 등 어떤 분야든 깊이 연구하고 준비하는 백종원이 유튜브에서 새롭게 보여줄 앞으로의 활약상을 놓고 구독자들은 기대에 찬 입맛을 다시고 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