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B.I) 인스타그램 캡처

마약 의혹에 휩싸인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B.I)에게 마약 투약 사실을 해명해달라고 요구하는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A씨에게 “(마약은)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판매자)가 있느냐” 등을 물었다. 매체는 비아이가 과거에도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였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디스패치에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아이콘은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다 받았다. 당시 비아이를 포함해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비아이(B.I) 인스타그램 캡처

비아이(B.I)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비아이의 SNS 계정에 해명을 요구하는 취지의 댓글을 남기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진짜 마약을 했느냐” “실화냐”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팬들은 “최근 염색한 이유도 마약 때문 아니냐”며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