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B.I) 인스타그램 캡처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B.I)가 12일 SNS를 통해 팀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비아이는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며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잘못된 언행 때문에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A씨에게 “(마약은)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판매자)가 있느냐” 등을 물었다. 매체는 비아이가 과거에도 마약 투약의혹을 받았지만 경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디스패치에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아이콘은 활동을 앞두고 소변 검사를 다 받았다. 당시 비아이를 포함해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비아이 인스타그램 전문]

김한빈입니다.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저의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번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