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가 12일(현지시간) 미국 민간 위성사진 업체인 ‘플래닛’과 함께 공개한 산음동 미사일 시설. 지난해 6월초 사진과 지난 3월 사진에서 건물의 변화 등을 확인할 수 있다. NHK 캡처

북한 평양 인근 산음동 미사일 시설에서 대형 건물이 건축되고 차량 움직임이 확인돼 미사일 제조가 이뤄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NHK방송이 보도했다. 평양 시내에서 10㎞ 정도 떨어진 산음동은 과거 대륙간 탄도 미사일과 위성용 로켓 등이 조립된 곳이다.

NHK는 12일(현지시간) 미국의 민간 위성사진 업체인 ‘플래닛’과 미들베리 국제대학원의 북핵 전문가들과 함께 산음동의 미사일 시설을 위성으로 촬영한 지난해 6월초 사진과 지난 3월 사진을 비교했다. 지난해 6월초는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직전이다. NHK는 분석 결과 건설중이던 대형건물이 완성됐고 복수의 건물이 증축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으며 이곳 시설에서 차량의 움직임도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미들베리 대학원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 제조능력을 확대해 현재도 시설을 가동시키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NHK는 또 북한의 핵개발 거점인 영변에서 지난 2월 2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촬영한 사진과 지난달 28일 촬영 사진을 비교한 결과 원자로의 냉각수를 품어내는 펌프 주변 토사의 모습에 변화가 있었다고 전했다. 미들베리 대학원 관계자는 “냉각수를 퍼내기 위해 하천을 준설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원자로를 언제라도 가동할 수 있는 상황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어떤 능력도 포기하지 않은 채 대량파괴무기의 개발을 계속하고 있어서 2017년 시점과 같은 능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