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오른쪽)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희호 여사 별세를 애도하기 위해 보낸 조의문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나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에게 전달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조의문을 보내면서 “이 여사의 뜻을 받들어 남북협력을 계속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여정(오른쪽)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희호 여사 별세를 애도하기 위해 보낸 조화를 정의용(가운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나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에게 전달하고 있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조의문도 전달했다. 통일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이 전달한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받았다. 김 제1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께서 이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갖고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태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김 위원장이 자신의 혈육을 보내면서 최고의 예우를 갖춘 것 아니냐는 평이 나온다.

정의용 실장(오른쪽)과 악수하고 있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모습. 통일부 제공

정 실장은 이날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이 여사 서거에 대해 장례위원회와 유족들께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했다”며 “이 여사의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서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조화의 모습. 통일

이 자리에 동행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0년 전 김대중 대통령께서 서거하셨을 때 김기남 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조문사절단이 와서 조의를 표하고 청와대를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적이 있었다”며 “이번에도 ‘장례위원회와 유족들은 조문사절단이 오시기를 기대했는데 굉장히 아쉬운 생각을 금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김 위원장께 보고드리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파주=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