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의 활성화에 앞장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경기지역화폐 다온(多溫) 가맹점 1만호 달성 기념행사’에 참석해 “발행 두 달여 만에 가맹점 1만호 달성은 안산시의 강력한 추진력과 시민들의 호응과 열망이 결합해 만든 성과”라고 강조했다.


다온은 안산시의 경기지역화폐로 많은 사람들이 따뜻하게 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안산시 상록구 소재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근처 이탈리안 레스토랑 ‘투 파인드 피어’ 앞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 지사는 “이웃을 위해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면 함께 살길이 열린다”면서 “지역화폐가 바로 약간의 불편을 통해 자영업자들이 살아날 수 있는 길을 만들자는 제도”라고 말했다.

그는 “청년기본소득이나 산후조리비 등의 복지를 지역화폐로 주거나 6~10%의 인센티브를 지원해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온의 총 발행 규모는 지류식 40억원, 카드식 160억원(정책수당 120억 원·일반판매 40억 원) 등 총 200억원이다.

행사에는 윤화섭 시장, 박순자 국회의원,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학생 등 100여명이 함께했다.

이 지사는 행사에 이어 인근 카페에서 김태윤 경기도 대학 총학생회 모임 대표, 윤승철 청년활동협의체 위원, 박영훈 경기도 청년봉사단 분과위원장,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지원 대상자인 김신비 학생 등 청년들과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안산=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