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캡처. 좌측 래퍼 비와이, 우측 아이콘 리더 비아이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에 래퍼 비와이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활동 이름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불똥이 튄 것이다. 결국 비와이는 SNS를 통해 해명했다.


비와이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는 비와이다. 마약이라는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다. 마약 하지 말자. 애들아. 건강한 게 멋진 거다”라고 썼다. 한 네티즌이 “혹시 모르니 비와이도 마약 검사하자”는 댓글을 남기자 “(검사) 하세요”라는 대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팬들은 재치있는 표현으로 비와이를 보호하고 있다. 신앙심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비와이를 떠올린 팬들은 “비와이에게 허락된 약은 ‘구약’ ‘신약’이다” “마약 종류 중 하나인 ‘아편’이 대신 ‘아멘’을 한다” 등의 댓글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온라인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 A와 나눈 메신저 내용을 공개하며 그가 마약을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바아이는 팀에서 탈퇴했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