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MBC '실화탐사대'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이중적인 모습이 12일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 다뤄졌다.

이날 실화탐사대는 고유정 사건을 집중 조명했다. 고유정은 피해자 강모(36)씨에게 폭력적인 성향을 그대로 드러냈지만, 주변 사람들에게는 친절하고 배려 깊은 이미지였다고 한다.

고유정의 남동생은 “(누나에게는) 지병이나 정신질환이 없었다”며 “착하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다. 처음에는 (이 사건을) 믿지 못했다”고 말했다.

MBC '실화탐사대'

고유정이 거주한 충북 청주의 아파트 주민들도 고유정을 ‘인사성 밝은 사람’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한 주민은 “(고유정이) 아파트 인터넷 카페에 이런 거 저런 거 생기면 나눠주겠다는 글을 올리곤 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확인한 아파트 인터넷 카페에는 고유정이 올린 글이 남아있었다. 그는 휴대전화 케이스 사진을 첨부한 뒤 “유용하게 쓰실 것 같아 드릴게요. 새것이에요”라고 하거나, “버릴 책을 가지고 계신 분들 있을까요? 책순이고 아이들도 책을 좋아해서…새 책보다 더 소중히 보관하며 읽겠습니다”라고 적기도 했다. 고유정은 ‘^^(웃음)’ ‘♡(하트)’ 등의 이모티콘도 자주 사용하는 등 흉악 범죄자의 모습과 전혀 달랐다.

MBC '실화탐사대'

그러나 피해자 강씨의 남동생이 설명한 고유정은 전혀 다른 사람이었다. 동생 A씨는 “형의 이혼 결정이 고유정의 폭언, 폭행, 공격적인 행동 때문이었다”며 “휴대전화에 맞아서 (형의) 피부가 찢어진 적도 있고, 아이 앞에서도 광적인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 앞에서 흉기를 들고 ‘너도 죽고, 나도 죽자’는 식으로 했다는 말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강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사체유기·훼손·은닉)로 12일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일관되게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으나, 경찰은 이를 형량을 줄이기 위한 전략으로 판단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