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30대 남성이 모 건설사 직원으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영상에는 무차별 폭행과 협박이 이뤄지는데도 현장에 있던 경찰이 적절하게 대응하지 않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인터넷 영상 캡처. 일부 모자이크

분노한 네티즌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함평군청 게시판을 찾아가 시민을 무참히 폭행한 남성과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군청 및 경찰을 처벌해 달라고 아우성이다.

13일 함평경찰서와 주민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1일 낮 12시49분쯤 함평군청 입구에서 벌어졌다. 주민 A씨(39)가 함평골프장 반대집회를 비난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는데 모 건설사 직원 B씨(40)가 다가와 다짜고짜 A씨의 얼굴을 손으로 때렸다.

인터넷 영상 캡처. 일부 모자이크

인터넷에 오른 현장 영상을 보면 B씨는 자신이 다니는 건설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A씨의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 B씨는 또 외국인을 사서 죽이겠다는 식의 폭언과 협박을 일삼았다.

B씨는 함평군청 안으로 들어가려는 경찰 승합차를 세운 뒤 자신이 싸움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경찰 한 명이 차에서 내려 다가오자 B씨는 A씨의 손을 잡고 자신의 얼굴을 때리는 시늉을 했다. 그러면서 “처벌해 주시라고요”라며 쌍방폭행이라는 식으로 몰아간다.

인터넷 영상 캡처. 일부 모자이크

경찰은 그러나 별다른 제재를 하지 않았다. A씨가 잇단 폭행으로 거리에 쓰러져 누운 뒤에야 경찰 여러 명이 다가와 A씨의 상태를 살폈다.

인터넷 영상 캡처. 일부 모자이크

경찰에 따르면 B씨가 다니는 건설사는 함평골프장이 들어서면 농약사용으로 지하수가 오염돼 친환경유기농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면서 장기간 골프장 건설 반대집회를 해왔다. A씨는 이 반대집회로 상권이 악영향을 받고 소음발생에 따른 피해를 입고 있다며 1인 시위를 벌였다.

A씨는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경찰이 제게 온 것 같은데 별 제지도 안 하고 쳐다만 보고 있었다”면서 “무서웠는데 경찰도 가만히 있었다”고 호소했다.

함평경찰은 “폭행 혐의로 B씨를 12일 불구속 입건했고 A씨가 진단서를 내면 상해 혐의를 추가할 방침”이라면서 “출동한 경찰이 자리를 떠난 게 아니라 주차한 뒤 조치를 취했고 법에 따라 원칙을 지켰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분노하고 있다. 저렇게 무차별 폭행과 살해 협박을 당했는데도 불구속 입건이라니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급기야 관련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공권력이 존재하는 나라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관공서(함평군청) 앞에서 일어났다”면서 “시민이 폭력배에게 무참히 폭행을 당했다. 철저한 수사로 엄정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관심을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또 “평범한 시민이 평범한 삶을 살지 못하는 나라는 나라가 아니다”라면서 “폭력을 방관한 군청 관계자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출동 경찰관에게도 책임을 물어달라”고 덧붙였다.

함평군청 ‘군민의소리’ 게시판 캡처

함평군청에도 비난이 빗발쳤다. 함평군청 홈페이지 ‘군민의소리’에는 “함평 무서워서 놀러가겠습니까” “이제 함평 검색하면 연관어로 조폭이 뜨는구나”라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