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13일 “찌질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목매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얘기는 ‘쯧쯧쯧’”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전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친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판문점으로 보내 자신의 명의로 된 조문과 조화를 대리 전달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지 의원은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김 부부장을 직접 이 여사님 빈소로 보내지 않고 중간지점으로 보내 조문과 조화를 우리 측이 받아가도록 했다”며 “도대체 어느 나라 예법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돌아가신 이 여사님을 욕되게 하는 일”이라며 “고인까지 협상 수단으로 이용하는 아주 고약한 짓을 김 위원장이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문·조화 대리전달은) 김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 등 혹시라도 우리나라를 방문할 기회가 생겼을 때 대한민국 땅을 밟지 못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 의원은 “그 꽃을 받으러 판문점으로 쫓아나간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참 한심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박 의원은 그렇다 쳐도 대한민국 안보실장은 조화를 배달받으러 나가는 그런 자리가 아니다”며 “문재인정권은 북한에 목을 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