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장병들이 일선 부대 내 군의관의 진단서만 발급받아도 민간병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군병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장병들을 위한 권역별·질환별 전문병원도 운영된다. 악천후에도 운행 가능한 의무후송전용헬기 8대를 2020년까지 전력화된다.

국방부는 13일 이런 내용의 ‘군 의료시스템 개편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장병 진료 편의를 증진시키고, 신속하게 치료해 건강을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과제를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앞으로 부대 내 군의관의 진단서 발급만으로도 민간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행정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현재는 병사가 외래진료 및 검사를 위해 민간병원을 이용하려면 군병원 군의관의 진료 및 진단서 발급이 필요하다.

국방부는 또 군병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부대 장병들이 민간의료 기관에서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권역별·질환별 전문병원을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민간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위탁환자와 그 보호자를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지원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야간이나 악천후에도 운행 가능한 의무후송전용헬기 전력화 계획도 밝혔다. 올해 2대에 이어 2020년 6대의 의무후송전용헬기를 배치할 방침이다. 배치 지역은 강원도 양구 2대, 경기도 포천 2대, 용인 2대이다. 나머지 2대는 훈련 및 정비용이다.

국방부 당국자는 “내년까지 도입되는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최적의 응급처치 장비와 환자후송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수도권 이북지역 및 서북도서 지역의 응급환자를 최단시간 내 최적의 의료기관으로 후송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