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기를 이용해 해외 명품 등을 몰래 들여온 혐의로 기소된 이명희(왼쪽)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3일 오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이 전 이사장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70만원, 추징금 3700만원을,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벌금 480만원, 추징금 6300여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조 전 부사장과 이 전 이사장에게 각각 8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