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러시아 시베리아 북부 야쿠티아 지역 동토층에서 4만년 전 죽은 것으로 보이는 고대 늑대의 머리가 발견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북동부 사하공화국의 고생물학자 알버트 프로톱포프 박사를 중심으로 한 연구팀이 인근 지역 주민의 제보를 받아 발굴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늑대 머리 화석은 4만년 전의 것이라고 믿기 힘들 만큼 형체가 잘 보존되어 있었다. 화석의 CT 촬영을 맡은 일본 자혜의과대학 스즈키 나오키 약학 교수는 “뇌와 기관, 근육의 상태가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프로톱포프 박사도 “다 자란 홍적세 시기 늑대가 완전한 형태로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라며 “겉보기에도 멀쩡할 정도”라고 말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늑대의 두개골 크기는 16인치로 현재 존재하는 회색 늑대의 두개골 크기와 비교해 2배 정도 크다. 연구진은 이를 통해 고대 늑대의 몸체가 3m 내외인 황소 크기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프로톱포프 박사는 향후 “고대 늑대와 현재 늑대 및 사자의 물리적, 생태학적 특성을 비교 연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 스웨덴 자연사박물관에 DNA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