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며 당대표 출사표를 던졌다.

심 의원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당 안팎의 역량을 총화해 30년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 시대를 끝내고, 한국사회 대전환을 출발시키겠다”며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심 의원은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치르는 수구 정치세력 대 진보 정치세력의 한판 대결”이라며 “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나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이어 “수구세력의 부활은 기득권에 안주해온 더불어민주당으로 못 막는다. 촛불개혁이 주춤하고 흔들리는 민주당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정의당이 승리해야 한국당을 퇴출시킬 수 있고, 강한 개혁을 견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촛불혁명 이후 계속되는 사회 갈등과 의회의 공회전에 대해 “그것은 바로 국민의 손으로 탄핵했던 수구세력의 부활이 개혁을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라며 “한국당이 제1야당인 국회에선 어떠한 개혁도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정의당이 더 강한 개혁을 주도해야 할 때다. 정의당이 바로 서고 앞장 서서 길을 열 때 개혁은 언제나 앞으로 나아갔다”며 “정의당이 민생 개혁의 최종 책임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심 의원은 “올해가 정의당 창당 7년차다. 진보정당 역사로 보면 20년이 된다”며 “정의당은 이제 기성정당이다. 더 이상 ‘작지한 강한 정당’으로 머물러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크고 강한 정의당’으로 발돋움해야 한다. 집권을 열망하고 준비하는 정의당이 돼야 한다”며 “지역구 국회의원을 대폭 늘려 비례정당의 한계를 넘어서야 한다.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유력정당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총선 승리와 집권 정당을 위한 세 가지 실천 과제로 ▲열린 정당과 혁신 정당을 위한 개방형 경선제도 도입 ▲유능한 경제 정당 발돋움을 위한 경제대안 마련 ▲정치 교체를 위한 청년 정치인 발굴 및 육성을 제시했다.

심 의원은 “오늘 아침 우리 정의당의 영원한 동지, 고(故) 노회찬 전 대표님을 뵙고 왔다”며 “그 분의 부재 속에 짊어져야 할 짐이 천근만근 무겁게 느껴지지만 저 심상정, 지지치 않고 꿋꿋이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심 의원은 “정의당 차기 당대표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총선 승리”라며 “그 소임을 제가 맡기 위해 (선거에) 나왔다”고 당권 도전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리더십은 과거처럼 누구를 특정해 키우는 방식이 아니다”라며 “경쟁하고 협력하며 실력을 키우면서 대한민국 미래를 짊어질 리더십이 형성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의당에는 유능한 정치인이 많다. 그런데 현재까지 이어지는 승자독식 선거제도 하에서는 지역구 돌파가 어려워 유능한 정치인들이 국민 앞에 서지 못했다”며 “선거제를 개혁해서 대한민국 정치를 과감하게 교체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의원은 2008년 고 노회찬 의원과 진보신당 공동대표를 맡은 데 이어 2015년 정의당 대표를 지냈다.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홍용표 정의당 디지털소통위원장.

정의당 당대표 선거는 ‘3파전’ 양상으로 압축되고 있다.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은 심 의원에 이어 이날 오후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연다. 홍용표 당 디지털소통위원장도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승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