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내년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그는 “내년 총선은 자유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나는 선거”라며 한국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심 의원은 13일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놓고 치르는 수구 정치세력 대 진보 정치세력의 한판 대결”이라며 “기득권에 안주해온 더불어민주당으로 못 막는다. 정의당이 승리해야 자유한국당을 퇴출시킬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은 정의당의 끝이자 새로운 시작을 결정하는 절체절명의 선거”라며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유력정당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정의당 차기 당 대표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총선 승리고, 이번 총선을 통해 정의당이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크고 강한 유력 정당, 정의당의 새 시대를 여는 게 가장 중요한 소임이라 생각한다”며 “그 소임을 제가 맡아서 하기 위해 나왔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추진했던 선거제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고 진보 정치 황금 세대를 이뤄서 집권 가능성을 열겠다”며 “20년 진보정치 역량을 총화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했다.

정의당 대표 선거에는 심 의원과 양경규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출사표를 냈다. 정의당은 오는 19∼20일 후보등록을 한 뒤 다음 달 8∼13일 투표를 진행, 투표 마감 당일 선거 결과를 발표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