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각) 오전 오슬로 총리 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친환경·자율운행 선박 개발을 비롯한 4차 산업혁명 대비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양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 강국”이라며 “우리는 양국 장점을 결합해 미래형 친환경, 자율운행 선박 개발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양국 간 협력 강화, 한·노르웨이 과학기술공동위원회 신설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협력 수준도 제고키로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국은 국민에게 큰 고통을 주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솔베르그 총리께서 인접 국가 간 협력으로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한 북유럽의 경험을 공유해줘서 큰 도움이 됐다”고 각별한 사의를 표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작년에 평창동계 올림픽에 갔는데 저에게는 좋은 경험이었다”며 “양국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인권 분야 등 많은 공감대를 가지고, 같이 공유하는 가치가 많이 있다”며 우의를 표명했다.

양국은 정상 임석 하에 사회보장협정 및 수소에너지 협력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또 북극 관련 협력 MOU 등 별도 18건의 문건을 체결했다.

오슬로=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