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인스타그램 캡처


JTBC 전 아나운서인 두산가 며느리 조수애씨가 지난달 아이를 낳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스포츠조선은 13일 조씨가 지난달 출산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2주 전 산후조리를 마치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 측은 “조수애 전 아나운서의 출산 및 박서원 전무의 2세와 관련해서는 그룹 차원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 워낙 사적인 영역이라 따로 사실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 한 달 뒤 조씨가 임신 5개월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조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개월은 아니지만 축하해줘서 고맙다”며 임신을 인정했다.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좌)와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우). 인스타그램 캡처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