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3명에게 상해를 입힌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13일 오전 성동구 소재 한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2개를 휘두른 A씨(47)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전 10시23분 해당 어린이집에 도착했다. 1분 뒤 어린이집에서 나오던 한 할머니를 손도끼로 가격했다. 할머니는 이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신의 손자에게 약을 건네주다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있던 어린이집 교사와 문화센터 직원도 피해를 입었다. 할머니는 중상을 입었고, 나머지는 경상을 입었다. 피해자 3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전 10시28분 신고를 접수하고 8분 뒤 현장에 도착했다. 상왕십리역 인근 노상 현장에서 테이저건을 이용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현재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범행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