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편파적인 언론사들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유튜브 채널 ‘펜앤드마이크’ 방송에 출연해 “(언론의) 편파 사례를 저희가 다 수집하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방송심의위원회나 이런 절차로 했는데 편파 사례에 대해 민사소송도 검토하자고 했다. 앞으로 민사소송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나랏돈이 들어가는 언론들”이라며 “KBS, MBC, 연합뉴스 경우도 국가예산이 들어가고 있는 만큼 이런 부분을 국회에서 주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이들 언론사의 사장·노동조합 위원장 등을 대상으로 국정조사를 해야 하지 않느냐고 묻자 “100번도 더 하고 싶지만 여당이 안 해준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한 질문에는 “그때 (탄핵) 판단에 대해 아쉬운 말씀들을 많이 얘기하시고 저도 이에 대해 생각을 해보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살리고 보수가 다시 정권을 잡기 위해 그런 선택을 했지만 지금의 잣대로는 다른 생각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결국 정권을 버리는 결과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 내려진 형이 지나치게 가혹한 게 맞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정치적인 부분에서 이 정부가 풀어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백승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