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조문객이 13일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최현규 기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오는 14일 아침 서울 일대에서 엄수된다.

‘여성지도자 영부인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13일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해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추모·안장식을 갖는 사회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고인의 운구는 14일 오전 6시30분 장례식장에서 발인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로 옮겨진다. 추도예배를 가진 뒤 동교동 사저를 거쳐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다.

안장에 앞서 오전 9시30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추모식이 시작된다. 사회장이 끝나면 이 여사는 장지로 이동해 김 전 대통령의 묘소 옆에서 영면에 든다.

고인의 삼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번 장례는 어머니와 함께 여성·인권운동과 불우아동돕기에 몸담았던 분들이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르는 것”이라며 “특정 정당·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국민의 참여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