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 중이던 버스 안에서 손녀에게 소변을 볼 수 있도록 한 노부부가 논란이 됐다.

13일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네티즌들을 떠들썩하게 만든 한편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노부부가 베이징의 한 버스 안에서 소변이 마렵다고 하는 손녀를 버스 뒷자리로 데려가 용변을 보도록 한 것이다.

현장에 있던 승객은 버스 안에 아이의 용변 냄새가 가득차자 노부부에게 불만을 제기했다. 여성은 휴대전화를 꺼내 벌어진 상황을 촬영하며 “어떻게 버스 안에서 아이에게 용변을 보라고 할 수 있느냐. 당장 사과하라”고 항의했다.

카메라에 찍힌 노인은 “우리 손녀가 마렵다는데 어떡하느냐. 사과할 수 없다”며 “영상을 찍으려면 나도 당신을 찍겠다”고 소리쳤다. 해당 장면은 영상에 그대로 담겼다. 이 승객이 자신의 SNS 계정에 해당 동영상을 게재하자 수많은 네티즌들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13일 펑파이뉴스 등 중국언론도 해당 사건을 보도했다. 논란이 커지자 버스 회사 측은 “모든 상황을 인지하고 있는 상태였으나, 아이의 당시 상황이 버스를 정차할 수 없을 정도로 급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원래대로라면 버스를 세우고 가까운 화장실을 찾도록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노부부의 행동에 공분했다. 한 네티즌은 “할머니는 이미 아이가 어디에서나 용변을 볼 수 있도록 비닐봉지와 유아용 변기통을 준비한 상태였다”며 “어린아이에게 교육 없이 아무 데서나 용변을 보게 하는 것도 잘못됐지만 뻔뻔한 어른들의 태도는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