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전한 사랑이 신앙의 길임을 삶으로 증거”

범여성계, 13일 ‘1세대 여성운동가’ 이희호 여사 추모예배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의장이 유족대표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범여성계는 1세대 여성운동가인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는 예배를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층 영결식장에서 드렸다.

한국YWCA연합회, 한국교회여성연합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여성위원회, 한국여신학자협의회 등 기독 여성단체와 여성단체에 소속된 여성 운동가 200여 명이 모였다. 이들은 평생 여성 인권과 민주화 운동, 통일 운동에 헌신한 이 여사의 삶을 되돌아보며 그의 정신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이 여사가 50년 이상 출석한 창천감리교회의 박선희 목사가 ‘죽음은 없다’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박 목사는 “장로님은 온전하게 사랑하는 게 신앙의 길, 생명의 길임을 삶으로 증명하셨다”며 “한 알의 밀알이 된 그는 죽음과 폭력을 조장하는 불임의 시대에 우리를 다시 초대하셨다. 어둠과 죽음을 몰아내는 생명의 길로 요청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여성운동가 이희호 여사에 대해 말하고 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는 이 여사와의 40년 인연을 회고했다. 한 전 국무총리는 “여사님께서 살아계실 때 ‘내가 가는 것을 슬퍼하지 마십시오. 내가 이루지 못한 것을 여러분이 씩씩하게 당당하게 이루라’고 메시지를 남기신 긴 것을 읽었다”며 “우리가 서 있는 자리에서 여사님의 뜻을 받든다면 남녀가 불평등하게 살고 인권이 침해되며 우리나라의 평화가 후퇴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우리에게 커다란 용기를 주셨다”고 말했다.

지은희 전 여성부 장관도 “여사님은 해방 이후 혼란기, 한국전쟁, 5·18, 군부독재 등 고난의 시기에 좌절하지 않으시고 꿋꿋하게 주위 분들을 보살피시면서 끈질기게 여성 인권 운동, 평화통일 운동, 민주화운동을 하셨다. 그의 삶을 보면 불굴의 의지라는 단어가 떠오른다”며 존경의 마음을 표현했다.

차경애 전 한국YWCA연합회 회장은 “불의에 맞서 싸워 그 승리를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는 굳건한 정의의 신념과 뜨거운 신앙은 언제나 본이 되셨다”면서 “선배가 걸어가신 좁은 길을 이 땅의 소외된 여성들과 손잡고 함께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추모예배 현장.

유족 대표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의장이 “남은 우리가 고인이 못다 이룬 소원, 평등한 사회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서 그 소원이 이뤄지는 것을 하늘나라에서 돌아가신 아버님과 함께 보시게 된다면 기뻐하실 것”이라고 말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추모예배에 이어 발인예배와 장례예배는 14일 오전 창천감리교회에서 진행됐다. 글·사진=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