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뉴시스

서울의 한 어린이집에서 괴한이 손도끼를 휘둘러 원아 할머니 등 3명이 다쳤다. 어린이집 교사는 도끼에 머리를 맞으면서도 어린이집 출입문을 빠르게 잠가 더 큰 피해를 막았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어린이집 입구에서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한모(47)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13일 오전 10시23분쯤 서울 성동구 하왕십리동 어린이집에 길이 30cm의 손도끼 2개를 들고 난입했다. 원생에게 약을 주고 나오는 보호자인 할머니 위모(65)씨에게 손도끼를 휘둘렀고, 뒤이어 옆 건물 문화센터 강사 김모(33·여)씨도 공격했다. 위씨는 두개골이 파열되는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소란이 일자 어린이집 교사 문모(30·여)씨는 밖으로 나오다가 위씨가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 한씨는 문씨에게도 도끼를 휘둘렀다. 문씨는 도끼에 머리를 다치면서도 재빨리 어린이집 출입문을 잠가 더 큰 피해를 막았다. 당시 어린이집 안에는 3세 이하 어린이 53명, 교사는 문씨를 포함해 9명이 있었다.

해당 어린이집은 교회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어린이집, 문화센터, 교회가 붙어있는 구조다. 한씨는 교회 행정실장인 자신의 형을 만나기 위해 어린이집 근처에 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한씨의 형은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나한테 돈을 빌려달라 했는데 (내가) 거절했다”며 “금전 문제로 나를 찾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형을 만나러 가는 길에 할머니 등 다른 사람들에게 화풀이를 한 것 같다”고 했다.

한씨는 교회 근처에서 자신과 마주치자 달아나는 형을 1㎞ 이상 뒤쫓아갔다. 오전 10시28분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10시36분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3번 출구 인근에서 한씨를 테이저건으로 쏴서 검거했다. 한씨는 범행도구를 미리 온라인에서 구매했으며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한씨의 전과 여부는 밝힐 수 없다”며 “정신과 치료 전력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CCTV와 가족 등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