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승용차를 몰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으로 돌진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뉴시스

40대 남성이 승용차를 몰고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으로 돌진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승용차를 몰고 국회 본관 앞 계단으로 돌진한 혐의(특수건조물 침입 및 공영물건 손상 혐의)로 박모(45)씨를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박씨는 이날 오전 10시52분쯤 로디우스 차량을 끌고 국회 외곽 3문으로 들어왔다. 이후 오전 11시4분 본관 앞 계단으로 돌진해 화단 및 화분을 훼손했다. 여의도 지구대가 현장에 도착해 오전 11시21분 박씨를 연행했다.

40대 남성이 14일 오전 승용차를 몰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돌진하며 화단과 화분을 훼손했다. 뉴시스

경찰과 국회안전상황실에 따르면 박씨는 현장에서 “조현병 치료제를 개발했다” “경찰이 그 약을 뺏으려 민간사찰 중이다” 등 횡설수설했다. 운전자 박씨를 포함해 부상자는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 후 범행 동기와 정신병력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신병처리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