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남조보(东南早报) 캡처

중국의 한 마라탕 가게에서 임산부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다른 테이블에 있던 아이에게 뜨거운 마라탕 국물을 붓는 사건이 벌어졌다.

중국 현지 언론은 12일(현지시간) 중국 허난성의 한 마라탕 가게에서 임신 6개월 차 여성 A씨가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A씨는 당시 남편과 함께 식사하러 간 곳에서 생후 11개월 된 아이가 소란스럽게 굴어 마라탕을 부었다고 밝혔다.

A씨는 아이에게 국물을 붓기 전 아이 엄마와 한 차례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매장 직원은 “A씨가 아이 엄마와 언쟁을 벌인 후 가게를 나가더니 잠시 후 돌아와 아이에게 국물을 부어버렸다”고 말했다.

매장 CCTV 영상에는 당시 현장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A씨는 손에 뜨거운 마라탕 국물이 든 그릇을 들고 아이가 있는 곳으로 향하더니 엄마 무릎에 앉아 있는 아이에게 국물을 부어버렸다. 이후 A씨는 그대로 가게 밖을 빠져나갔고 이 광경을 지켜본 가족들과 일부 손님이 일어나 A씨를 쫓았다.

유튜브 Mr Anderson 캡처

아이 엄마는 “아이의 등과 엉덩이에 상처가 났다”며 “아이가 놀라 먹지도 마시지도 못한다”고 호소했다.

경찰은 A씨에게 아이의 치료비를 부담하도록 하고 벌금 500위안을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영상이 포털사이트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