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 가수인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마약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14일 YG 업무에서 손을 떼겠다는 뜻을 전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으며 양 대표를 불러 조사할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YG 공식자료를 통해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 사항”이라며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가지고 참아왔지만 더는 힘들 것 같다”면서 “현재의 언론 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마약수사대장을 팀장으로 하는 16명 규모의 전담 수사팀을 꾸려 각종 의혹에 대해 엄정하게 최선을 다해 수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안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자체 판단해 수사에 착수하게 됐다며 공익신고를 받은 국민권익위원회에 관련 신고 내용을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새로 구성된 수사팀은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비롯해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 YG와 경찰의 유착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다.

경찰은 이를 위해 제보자인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씨와 접촉해 주요 제보 내용을 확보할 방침이다. 또 양 대표를 불러 조사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