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력가라 가석방될까…진실 묻힐까” 고유정 피해자들이 우려하는 것들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잔인하게 살해한 고유정(36)에 대해 전 남편의 유가족과 아들의 의문사를 제기한 현 남편이 피의자가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못하거나 진실이 밝혀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고유정의 전 남편 강모(36)씨의 남동생은 14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고유정은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 년 살다 (형기) 3분의 1을 채우고 가석방될까 봐 무섭다”며 “우리 아픔은 누가 치유해주나”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남동생은 또 “형은 매달 40만 원 씩 보내는 양육비 때문에 9900원짜리 옷이나 유행 지난 이월 상품만 입고 다녔다”며 “연구실 일이 바빠 주말에 이벤트 회사에서 물품을 나르거나 시험 감독 등의 아르바이트를 하며 뼈 빠지게 일했다. 밤새 논문을 썼다”고 했다. “최근 한 달 간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형은 학교-집만 오갔다”고 한 남동생은 “이렇게 성실하게 살았는데 꽃도 못 피워 보고 갔구나 생각하니 서글펐다”고 했다.

“형은 다정한 아버지였으며 아버지와 어머니가 제일 사랑했던 아들이자 내가 제일 존경했던 사람이었다”고 한 남동생은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논문도 여러 편 냈다. 유수 기업에 취직할 기회도 있었지만, 공부를 더 하고 싶어 거절했다. 박사 과정 마지막 학기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형이 고유 정에게 폭행과 폭언을 했다거나 그 여자 돈이라도 가져갔다면 억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한 남동생은 “피의자 신상공개와 형의 시신 수습, 사형 청구 세 가지를 원했지만, 그 여자가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려 ‘스스로 비공개’했다. 얼굴을 볼 수 없으니 우리가 뭘 이뤘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2017년 11월 재혼한 고유정의 현 남편도 CBS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들의 의문사에 대해 여러 의혹을 제기하며 “진실이 밝혀지지 않을까 두렵다”고 토로했다. 남편의 6세 아들은 3월2일 오전 10시쯤 충북 청주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 남편은 “진실이 밝혀지지 않을 것 같은 두려움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모든 문제의 해결은 철저한 수사에서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 남편은 이날 인터뷰에서 사망 전날 고유정이 준 차를 마시고 유난히 깊이 잠든 점과 6살 된 아이가 자는 도중 질식사했다는 점, 경찰의 초동수사 등에 대해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현 남편은 지난 13일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을 살해했다며 살인죄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러나 제주지검은 현 남편에 대한 고소인 조사만 한 뒤 수사의 효율성을 위해 기존에 수사를 담당했던 청주상당경찰서가 사건을 전담해 수사하기로 했다. 다만 제주지검과 충북 경찰, 청주지검은 수사결과를 공유하기로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