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16일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시상식에서 대회 MVP인 골든볼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뉴시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강인이 골든볼을 차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다. 한국은 16일 우크라이나에 1대 3으로 패하며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지만, 이강인은 경기가 끝난 뒤 FIFA에서 선정하는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을 올린 맹활약을 인정받았다.

U-20 월드컵은 예비 스타들의 등용문으로 평가된다. 현대 축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선수들이 U-20 월드컵을 거쳐 갔다. 그만큼 골든볼 역대 수상자 경력은 화려했다. 브라질 축구황제 펠레와 함께 축구 역사의 양대산맥으로 꼽히는 디에고 마라도나도 수상자 중 한 명이다. 마라도나는 1979년 대회에 출전해 맹활약하며 골든볼을 수상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활약 중인 리오넬 메시 역시 골든볼 수상자 출신이다. 메시는 2005년 이 상을 받았다. 이 외에도 아드리아누(브라질·1993년), 하비에르 사비올라(아르헨티나·2001년), 세르히오 아구에로(아르헨티나·2007년), 폴 포그바(프랑스·2013년) 등이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한 상대인 우크라이나의 다닐로 시칸(4골)과 세르히 불레차(3골 2도움)를 따돌리고 당당하게 골든볼을 차지하며 세계 축구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송태화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