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대학창업지수’ 전국 4위 급성장

2019 매일경제 대학창업지수 평가 결과

한남대 창업존 전경. 한남대 제공

한남대(총장 이덕훈)가 ‘대학창업지수’ 전국 4위를 차지했다.

한남대는 14일 매일경제신문이 전국 대학(4년제) 247개, 전문대학(2년제) 170개를 대상으로 평가한 ‘2019 매경 대학창업지수’에서 전국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남대는 2017년 처음 창업지수를 발표했을 때 50위권 밖이었다.

신문은 매년 전국 대학의 창업 인프라와 창업지원, 창업성과 등을 평가해 창업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한남대는 지난해 전국 15위였다.

1위는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차지했다. 2위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3위는 경일대였다.
한남대 전경

한남대는 교원창업기업 매출 전국 1위, 학생창업 지원금 전국 6위, 학생 창업자수 및 학생 창업기업수 전국 10위(한국연구재단 산학협력활동 조사결과) 등의 창업 성과를 냈다.

한남대는 창업강좌를 2017년 74개에서 2018년 143개로 2배 이상 늘렸다.

창업 동아리는 75팀에서 115팀으로 급증했다. 지난 해부터는 교양필수로 ‘창업의 이해’를 개설해 운영한다.

이덕훈 총장은 “대학창업지수 전국 4위 달성은 ‘창업최강’ 대학을 위해 달려온 모든 구성원의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 엔젤클럽, 기술이전 등을 포함 전국 최고의 창업대학이 될 때까지 쉼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