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이 결승전에서 패배하자 김정민(19· FC 리퍼링)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일부 네티즌은 김정민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오늘 산책 어땠냐” “설렁설렁했다” 등의 악플을 달았다. 그러자 많은 축구팬들이 악플러들을 공격하며 응원과 격려를 쏟아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대3으로 패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공격에서 오른쪽 돌파 반칙을 얻어냈고 페널티킥으로 이강인이 선제골을 넣었다.

그러나 전반 34분에 수비수 김현우가 반칙을 하면서 우크라이나에 프리킥 기회를 제공했다. 이는 동점골로 이어졌다. 후반 7분 우크라이나가 역전골을 넣는 데 성공했고 종료 1분을 남긴 상황에서 추가골까지 내주면서 우크라이나의 완승이 됐다.

정 감독은 이날도 3-5-2 포메이션으로 기존과 큰 변화 없는 구성으로 경기를 펼쳤다. 다만 수비형 미드필더인 정호진 대신 김정민을 선발로 넣었다. 김정민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3경기와 일본과의 16강전에 선발로 나섰지만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 8강과 4강에서 제외됐었다.

결승에서 정 감독은 기술과 패스의 강점이 있는 김정민을 넣어 공격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정민은 의외로 전진 패스에 소극적이었고 수비에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수비 문제가 계속 불거지자 김현우가 파울까지 감행하며 상대의 공격을 끊어내려 했던 것이 오히려 프리킥으로 연결돼 동점골로 이어졌다.

전반 종료 후 안정환 해설위원은 “중앙에서 숫자가 부족하다”며 “김정민 혼자 미드필더를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 감독도 이를 반영한 듯 후반전에서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줘 고전했던 김정민을 전진시켰다. 이후 김정민의 분투가 시작됐고 후반 17분 강력한 중거리 슛을 때리는 과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침착하게 대응하면서 역습의 기회를 노렸고 연달아 두 골을 터뜨리며 3대1로 우승했다.

경기 직후 인터넷 곳곳에서는 김정민의 경기력이 아쉬웠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은 김정민의 인스타그램까지 몰려가 “축구화 대신 런닝화 신고 산책이나 해라” “설렁설렁한다” “아이돌 데뷔할 예정이냐” 등의 악플을 쏟아냈다.

이에 많은 축구팬들은 악플러들을 비난했다. “악플 다는 사람들 그렇게 잘하면 직접 나가서 뛰어라” “비난하기 전에 수고했다는 말이 먼저다” “김정민도 새로운 역사를 쓴 영웅 중 한 명이다” 등의 옹호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악플러 신경 쓰지 말라” “최선을 다 한 거 안다” “고생했다” 등의 응원과 격려도 쏟아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