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엘리야가 방송을 통해 수준급 가창력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배우 임원희와 이엘리야, 김동준이 출연해 남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이날 이엘리야는 자신이 먹는 것을 좋아해 ‘걸신’이라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정해둔 시간 이후엔 금식을 한다”고 한 이엘리야는 “다이어트 하겠다는 생각보다 밤 10시 전에 그냥 먹는다”고 말했다. 자신의 장점에 대해서는 “노래 슬프게 부르기”라고 답했다.

이에 강호동도 “노래를 진짜 잘 부른다”고 칭찬했다. 이날 이엘리야는 나미의 ‘슬픈 인연’을 애절하게 소화했다. 노래가 끝난 뒤 김동준은 “우리 회사 대표님이 바이브다”라며 “바이브 형님들이 7~8년 전부터 계속 탐냈다 데뷔시키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