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복지재단 제공

지난 13일 노랑통닭의 푸드 트럭 ‘착카(착한 차)’가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광명복지재단(이사장 명선목)을 찾아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랑 나눔을 실천했다.

이번 행사는 광명복지재단 산하기관인 시각장애인거주시설인 인천광명원(원장 임남숙), 시각장애인 특수학교인 인천혜광학교(교장 이석주), 장애인 보호 작업장인 아이드림(원장 조봉용)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총 300인분의 치킨을 조리해 즉석에서 간식으로 제공했다.

인천광명원 임남숙 원장은 “최소한의 후원금을 통해 간식을 지원하는 상황이라 시각장애인의 욕구를 충족시켜주기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렇듯 노랑통닭에서 직접 찾아와 국민간식인 치킨을 즉석에서 조리해줘 시각장애인들에게 큰 기쁨이 됐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노랑통닭 관계자 또한 “이번 행사로 인해 시각장애인들의 소소한 일상에 행복과 기쁨을 드릴 수 있어서 기쁘며 지역사회와 함께 더불어 따뜻한 나눔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랑통닭에서는 나눔 행사를 위해 푸드 트럭을 제작해 ‘착카데이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고 매월 정기적인 나눔 기부 행사를 실천해오고 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