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박유천씨 소유의 고급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은 17일 최근 법원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삼성 라테라스’ 1302호(182㎡)에 대해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해당 오피스텔은 박씨가 2013년 10월 매입한 뒤 검찰에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한 곳이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모 대부업체로 청구액은 11억3284만원이다. 이외에도 박씨의 오피스텔에는 다수의 채권·채무 관계가 얽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사와 기업에서는 총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으며 삼성세무서와 강남구는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다.

지난 3월에는 한 여성이 박씨를 고소하며 제기한 1억원의 가압류가 추가되기도 했다. 등기부등본상 채권총액은 50억원이 넘는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오피스텔 '삼성 라테라스' (제공=지지옥션).뉴시스

박씨의 오피스텔이 강제집행 처분에 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말에도 삼성세무서가 세금 미납을 이유로 압류한 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통해 공매를 진행했다. 당시 감정가는 31억5000만원으로 중간에 취소되면서 매각되지는 않았다.

현재 법원은 각 채권자들에게 최고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린 상태다.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첫 입찰은 올해 말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2017년 당시 공매는 세금체납으로 금액이 적어 취소가 가능했지만 이번 경매는 청구액이 10억원을 넘어 취하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채무자인 박유천씨가 경제활동이 불가능해 채무변제 및 채권자 설득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취하 가능성은 더더욱 낮다”고 설명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