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 총장님 덕에 4억 5천만원 장학금 지급한 한남대

한남대 이덕훈 총장 4년째 걸어 출근, 건강 챙기고 장학금도 제공 일석이조


“전용차량을 타고 권위적인 모습으로 출근하는 총장이 아니라 걸어서 학생들과 인사 나누는 것이 너무 행복합니다.”

한남대 이덕훈 총장은 일명 ‘뚜벅이’다. 이 총장의 도보 출근은 2016년 취임 이후 한결같이 이어지고 있다.

‘푹푹’ 찌는 날에는 옷이 땀으로 흥건하다. 이 때문에 등에 맨 배낭에는 여분의 옷 한벌이 들어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는 날엔 대중교통의 유혹도 있다.

하지만 변함 없이 4㎞가 넘는 출근길을 걸어 사무실로 향한다.

이 총장의 이같은 행보는 연 약 1억 5000만원의 총장차량 유지관리 비용을 절약하고 있다.

아낀 비용은 이 학교 ‘다니엘 장학금’으로 탄생했다.

이 장학금은 등록금과 도서비(연 400만원), 기숙사비, 대학원 진학 때 장학금 등의 혜택이 부여되는 이 학교 최고 명품 장학금이다.

학생들에게 그동안 약 4억 5000만원의 장학금을 제공했다.

이 총장은 하루 4만보 가량을 걷는다. 10년 전 건강에 이상 신호가 생기면서 걷는 운동을 시작했다.

40분 정도 걸리는 출근시간은 이 총장에게 다양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하고,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이다.

이 총장은 “아침에 출근하면서 학생들이 반갑게 인사하며 맞이할 때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