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GN 인스타그램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행사에 참여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조현은 소속사를 통해 “프로그램 취지에 맞게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착용한 의상”이라고 해명했다.

조현은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는 아이돌 e-스포츠대회로 아이돌 스타들이 게임 실력을 겨루는 행사다. 이 행사엔 조현뿐 아니라 약 40명의 아이돌 스타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그중에서도 유독 주목을 받은 사람은 베리굿의 ‘조현’이다.

조현이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인 ‘아리’를 흉내 내면서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노출 의상을 착용했기 때문이다. 누리꾼 사이에선 노출이 과하다며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있는 반면 행사 취지에 맞게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행사를 빛나게 했다는 옹호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논란이 불거지자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며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기에 팬들과 더 소통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