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투기 의혹을 받아온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 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재판을 통해서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 지치지 않고 끝까지 당당하게 가겠다”고 했다.

이날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이 목포시청 관계자로부터 도시 재생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 자료를 취득하고, 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손 의원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 발표에 따르면 손 의원은 보안 자료를 이용해 목포시 도시 재생 사업구역에 포함된 부동산(토지 26필지, 건물 21채, 14억원 상당)을 지인과 재단 등이 매입하게 했고, 그중 조카 명의를 빌려 부동산(3필지, 건물 2채, 7200만원)을 매입했다.

손 의원의 보좌관 A씨는 이 자료를 이용해 딸 명의로 부동산(토지 3필지, 건물 2채, 7200만원)을 매입하고 남편과 지인에게 부동산(토지 4필지, 건물 4채, 4억2200만원)을 매입하게 했으며, 그 과정에서 보안자료를 누설한 사실이 확인돼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또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청소년쉼터 운영자도 보안자료를 절취하고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이 확인돼 절도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