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18일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를 가리켜 “저분 검사입니까 깡패입니까”라고 의원들에게 물었다.

정 의장은 당 정책의원총회에서 윤 지명자가 “검사가 수사권을 가지고 보복을 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인가?”라고 말한 과거 YTN 인터뷰 영상을 재생한 뒤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정부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항명 파동에 휘말려 좌천됐던 윤 지명자는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터지자 ‘박영수 특검’ 수사팀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해당 발언은 박근혜 전 대통령를 향한 보복수사 우려가 나오는 데 대한 윤 지명자의 답변이었다.

정 의원은 “제가 바른 소리를 하면 막말이라고 해서 긴말하지 않겠다”면서도 “윤석열, 저분 검사입니까 깡패입니까”라고 물었다. 자리에 함께 있던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깡패입니다”라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윤 지명자 내정에 대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엉터리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를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이라며 “(문재인정권에 맞서는) 첫 번째 과제가 윤 지명자 청문회다.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한다”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도 지난 17일 논평을 내고 윤 지명자의 내정에 대해 “청와대는 하명을 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며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러 질 것이냐”고 비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