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원이 훌쩍 넘는 슈퍼카의 엔진룸에 불이 붙은 담배꽁초를 버리고 슈퍼카의 뒷범퍼를 발로 밟아 훼손한 젊은 남성들을 고발하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피해 차량은 아우디 R8인데 수리비와 렌트비까지 합치면 피해액은 수천만원에 이른다고 한다.

피해차량 차주 제공. 일부 모자이크

논란은 피해자인 박모(27)씨가 18일 인터넷에 ‘자수하세요’라는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박씨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6일 오전 0시40분부터 1시 사이에 젊은 남성들이 춘천 애막골길에 주차돼있던 R8 차량의 뒷범퍼를 발로 밟아 범퍼가 눌리고 랩핑지가 뜯겼다”면서 “또 담뱃불이 붙은 담배꽁초를 엔진룸에 던져놔 엔진룸 썬팅지가 녹았고 엔진룸 내부에 담뱃재가 들어갔다”고 전했다.

박씨가 공개한 CCTV 화면을 보면 젊은 남성들이 피해 차량 근처에 몰려 있고 그 중 한 명이 차량 뒷범퍼에 발을 올리고 있다.

피해차량 차주 제공. 일부 모자이크

박씨는 “차를 뽑은 지 2년도 채 되지 않는다”면서 “문의해보니 뒷범퍼를 새로 주문해 받는데 2~3주 걸리고 랩핑처리까지 하면 최소 3주는 걸린다고 한다. 그동안 동급 차량 렌트비만 하루 100만원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일단 보험사를 통해 수리비용 등을 처리한 뒤 범인이 잡히면 구상권을 청구하고 형사고소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이렇게 인터넷에 예정이라고 말씀드리는 건 마지막으로 기회를 드리고 싶기 때문”이라면서 “차량 바로 위 방범용 CCTV와 인근 상가의 CCTV 영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경찰이 담배꽁초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넘긴다고 한다”면서 “저는 일단 변호사에게 모든 증거와 자료를 넘겼고 곧 소장도 작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