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이콘’의 전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마약 구매·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는 구체적인 주장이 나왔다.

경찰이 2016년 당시 마약 구매·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던 한모씨에게 갑자기 등장한 변호사의 정체를 묻자 그가 눈치를 보는 등 수상한 모습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채널A가 18일 보도했다.

당시 한씨의 수사를 담당했던 한 경찰은 “그가 계속 (변호인의) 눈치를 보며 진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일반적인 의뢰인과 변호인 관계로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한씨는 갑자기 등장한 변호인에 대해 “엄마가 선임해줬다”고 말했지만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이 변호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틈에 “무슨 일이 있느냐”는 식의 질문을 했고, 한씨는 “형사님 미안해요, 말 못 할 사정이 있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경찰에 진술했다. 하지만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모두 번복했다. 한씨는 당시 양 대표가 “나는 네가 진술을 번복했는지 안 했는지 다 확인할 수 있다. 진술서도 다 볼 수 있다”고 말하며 진술 번복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 역시 양 대표가 대리 선임해줬지만, 엄마가 선임해줬다고 말하라는 양 대표 측 요구를 따랐다고 설명했다.

YG 측은 양 대표가 한씨를 만난 사실은 맞지만 변호사를 대리 선임한 적 없고, 진술을 번복하라고 강요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