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 OCI㈜(대표이사 김택중)는 18일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가 장애인 10명 이상 고용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춘 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자회사가 고용한 장애인을 모회사가 고용한 것으로 간주해 고용률에 산입하고 부담금을 감면해주는 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이날 오후 4시30분 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와 OCI㈜ 마크 리(Mark Lee) 경영관리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OCI㈜ 본사(서울 중구 소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는 양질의 장애인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의 조기설립에 공동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그동안 시각장애인의 마라톤 도우미, 발달장애인의 “스페셜 올림픽”에 매년 자원봉사자를 파견하며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는 화학산업의 개척자에서 그린에너지 글로벌 리더로 향해가는 OCI㈜ 측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한 것이 특징이다.

OCI㈜는 오는 7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하고, 외식업과 사무지원 및 문화사업 등 4개 분야에서 매장운영과 고객서비스 등에 장애인 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협약식에서 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는 “이번 협약이 국내 대기업 장애인 고용활성화의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OCI㈜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OCI㈜ 마크 리(Mark Lee) 경영관리본부장은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고, 건강한 사회적 가치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 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장애인들의 참여와 역할이 확대되고 사회적인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등 장애인에게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도로 정착되어가고 있다.

2008년 제도도입 이후 엘지, 포스코, 네이버 등 주요 대기업에서 참여하는 등 지난 5월말 현재 총 83개 인증 표준사업장이 설립돼 운영되고 있다.

고용된 장애인 근로자 수는 총 3510명에 달한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