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유명 BJ 감스트와 NS남순, 외질혜가 아프리카TV에서 ‘나락즈’라는 크루를 결성해 진행한 24시간 인터넷 생방송에서 특정 여성 BJ의 이름을 거론하며 성적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감스트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19일 오전 진행된 방송에서 세 사람은 당연하지 게임을 했다. 당연하지 게임은 어떤 질문에도 ‘당연하지’라고 답하는 게임이다. 외질혜는 NS남순에게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고 물었고 이에 NS남순은 폭소를 터뜨리며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이후 감스트한테도 비슷한 질문을 했다. NS남순이 “XXX(또 다른 여성 BJ)를 보고 XXX를 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도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NS남순이 다시 크게 웃자 감스트는 “세 번 했다”며 구체적으로 대답했다.


이후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갤러리엔 감스트와 관련된 글이 쏟아졌고 이를 감지한 감스트는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과했다.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며 자리를 잠시 비웠다. 외질혜도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다. 사과할 예정이다”라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