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자료.

대구에서 20대 4명이 2년 전 고등학생 때 학교 기숙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학생을 촬영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고교 기숙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학생들을 촬영한 혐의(불법촬영)로 의대생인 A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와 함께 몰래카메라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교 동창생 3명은 현재 군복무 중이라 군 수사 당국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2월 재학 중인 고교 기숙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학생들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촬영한 영상을 공유했고 경찰이 증거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몰래카메라 촬영 사실은 피해자 가족의 신고로 드러났다. 피해 여성은 경찰에 “최근 고등학교 때 알던 남학생을 만나 몰래카메라가 있었다는 말을 듣고 가족에게 이야기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호기심에 한 차례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고 진술했다”며 “현재 확인된 피해자는 10여명이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