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새벽 폭행 뒤 의식을 잃은 친구를 광주 북구 한 원룸에 방치하고 도주하는 10대들의 모습. 광주경찰청 제공

친구를 집단폭행한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10대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폭행으로도 모자라 피해자가 아르바이트로 번 돈까지 빼앗았다는 이들은 유명 브랜드의 의류를 착용한 채 구치소로 향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공갈·공갈미수 등)로 A군(18) 등 10대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경찰서 유치장 밖으로 나온 이들은 유명 브랜드 의류로 휘감다시피 한 모습이었다. 모자, 상·하의, 신발 등이 대부분 고가의 제품이었다. 이들은 “피해자에게 한마디 해달라” “범행을 인정하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호송차로 이동했다. 반성이나 사과의 말은 전혀 없었다.

A군 등 4명은 숨진 피해자 B군(18)이 주차장 안내 아르바이트를 통해 번 75만원을 갈취해 유흥에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75만원은 B군이 지난 4월 20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한 달여간 일해 모은 돈이었다. 돈을 빼앗긴 B군은 사흘간 출근하지 못할 정도로 심한 폭행까지 당했다.

피의자들은 B군의 월세 보증금까지 갈취하려 했다. 이는 미수에 그쳤지만, 청소·빨래·심부름을 시키는 등 B군을 노예처럼 부려먹었다. B군에게 돈을 구해오라고 시킨 뒤 구해오지 못하면 심하게 구타했다.

이들은 지난 9일 오전 1시쯤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B군을 수십차례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뒤 원룸에 그대로 둔 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과 B군은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만나 알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B군에게 가해진 폭행은 두 달여간 계속됐다. 피의자들은 우산·목발·청소도구 등을 동원해 B군을 무자비하게 폭행했다. 이들은 B군이 다치면 이를 휴대전화 등으로 촬영해 공유했고, 노랫말을 만들어 B군을 조롱했다. 노랫말은 “주차장에서 봉을 흔들며 번 돈 75만원은 어딨지? 나는 라면을 3개 끓여 불려 6인분으로 먹고 청소를 해” 등의 내용이다. 물고문을 한 정황도 포착됐다.

이들은 사건 당일 B군이 깨어나지 않자 이불을 덮어둔 채 도주했다. 이후 범행 이틀 만인 지난 11일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애초 이들에게 폭행치사 혐의만 있다고 봤으나, 조사 끝에 살인죄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들 중 일부가 “이렇게 때리다가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 진술을 토대로 피해자가 숨질 수 있음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었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진술, 수사로 수집된 증거, 폭행의 반복성, 범행 전후의 객관적 사정 등을 종합해 살인 혐의 적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