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바이오산업의 핵심동력이 될 ‘제주 토착 미생물자원 산업화 기반’ 마련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제주도·제주테크노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실시한 시스템산업 거점기관지원사업에 ‘유용 아열대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2022년까지 총 180억원이 투입된다.

청정 생태자원을 보유한 제주도는 그동안 희귀·유용 미생물자원 보전 관리 및 제주 고유의 미생물자원 주권확보, 산업화 균주 활용 기업육성 기술개발, 산업화 기반구축 등을 추진해 왔다.

‘유용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는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소재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 연구소 부지 안에 연면적 3000㎡(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다. 기업 및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센터 운영에는 10여명의 인력이 상주하게 된다.

지원센터에는 시험생산동(Pilot Plant)과 기업 입주공간, 산업화 지원동 등이 들어서고, 미생물 연구 전문장비 52종도 새롭게 갖춰진다.

도는 지원센터가 본격 가동하면 미생물자원 활용 극대화와 생물자원 간 융·복합을 통해 사업 경쟁력 확보는 물론 국내 미생물 바이오산업 활성화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함께 사업 주관기관인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정용환 소장)는 지원센터 구축에 따른 제주 바이오 산업 파급효과로 1136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79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 등을 예상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지역의 신산업 육성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바이오산업이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주미령 기자 lalij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