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씨와 김씨 등 피의자들이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하고 달아나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50대 부동산업자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 조직폭력배 국제PJ파 부두목 조모(60)씨의 하수인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여성·강력범죄 전담부(최성완 부장검사)는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감금 등의 혐의로 홍모(61)씨와 김모(65)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9일 광주광역시 서구의 한 노래방에서 폭력조직 국제PJ파 부두목 조모(61)씨와 함께 부동산업자 박모(56)씨를 납치한 뒤 살해한 혐의와 박씨의 시신을 BMW 승용차에 싣고 경기도 양주시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홍씨 등은 지난 22일 범행을 시인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양주시의 한 모텔에서 수면유도제를 복용하고 의식을 잃은 채로 검거됐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낸 조씨가 박씨에게 받을 돈이 있다고해서 도와주려고 했다”며 “나이가 어린 박씨가 반말해 다툼이 생겨 폭행했다”고 우발적 사고라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홍씨 등이 돈을 받고자 범행한 것으로 판단해 살인이 아닌 강도살인 혐의를 적용했고 구속 만기일이 다 돼 기소했다”고 밝혔다.

한편, 주범으로 지목된 국제PJ파 부두목 조씨의 행방에 대해 경찰은 계속 추적하고 있지만,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난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