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달창’이라는 표현을 ‘달빛창문’으로 알고 사용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치 정국이 시작된 뒤 과격해진 발언들이 의도됐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일부 잘못된 발언이 있다는 부분을 인정하겠다”며 “기사에 ‘문빠’ ‘달창’이 있더라. 이게 ‘문빠’라고 (축약)하니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나쁜 단어의 축약인 것을 알았다면 내가 쓰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너무 깜짝 놀라 정확한 뜻을 모르고 썼다고 바로 사과했는데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소위 좌파 언론들은 너무하더라. 계속 보도하더니 민주당이 시위하고, 시도당별 위원회가 성명을 내는 것이 다 끝나니까 사설로 계속 썼다”고 주장했다.

다만 당내 막말 논란에 대해서는 “다소 잘못한 부분이 있고 앞으로 조심해야 한다”며 “막말 프레임이 씌워졌다. 야당 입을 막는 프레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막말 원조는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은 야당 시절 그냥 욕설을 했다”고 말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