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대한애국당과 바른미래당 중 통합의 우선순위는 바른미래당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내년 총선 전 보수 통합 과정에서 어느 세력과의 통합이 우선돼야 하냐’는 한 패널의 질문에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실질적으로 정당의 형태도 그렇고, 의원 수도 바른미래당이 애국당보다 많다”며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이 우선인 게 맞고 애국당과는 (그 이후) 자연스럽게 같이 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세력 통합이 성사될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에서 한국당 측에서 먼저 보수 진영의 당대당 통합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관훈클럽 토론회가 끝나기도 전에 나 원내대표의 통합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손 대표는 서울 김영삼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장에서 “한국당이 감히 어떻게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을 이야기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이미 촛불혁명 때 사망선고를 받았다”며 “어떻게 구시대 양당 정치의 폐해인 한국당이 우리 당과의 통합을 얘기할 수 있겠나”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을 탈당하고 애국당 등 태극기 세력과의 신당 창당을 선언한 홍문종 의원이 ‘바른미래당 인사들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한국당이나 애국당이나) 자신들이 정통성이 없으니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우리 당은 지난번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 당명을 간판으로 총선에 임해서 선거에서 승리하고 한국정치 구조를 바꾸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