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과거 우리나라 근로자들이 서독·중동 나가던 시절을 생각해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의 ‘외국인 근로자 임금 차등 적용’ 발언을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내·외국인 임금 차별 정책은 근로기준법 및 ILO 협약에도 위배되는 잘못된 국수주의 정책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중소기업이 어려워지는 것은 외국인 근로자 임금 때문만이 아니라 문재인정권의 반기업정책 때문이다. 보수주의의 기본 정신은 자유시장 경제이고 노동시장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저임금 제도와 주 52시간 근무 제도를 강제사항으로 하지 말고 임의규정과 권고사항으로 정비하고, 이를 지킬 경우 특별한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로 정책 전환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임금은 노동생산성과 숙련도에 의해 정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정권처럼 기업의 자유 인정하지 않고 모든 경제활동을 규제로 해결하려는 반시장 정책이야말로 잘못된 좌파정책”이라며 “자유한국당의 기본 정책은 자유시장 경제주의라는 것을 숙지하시기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