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평양에 도착한 20일 평양 시내에 북한 인공기와 중국 오성홍기가 게양돼 있다.

백승연 인턴기자,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